비교뉴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6.05.16 01:00

    [비교뉴스=박노봉 기자] 오는 29일 치러질 ‘FC서울’과 ‘전남드래곤즈’ 경기에선 FC서울을 응원하는 약 2천명의 서울 거주 외국인주민의 함성을 들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특히 이날 다문화 가정 및 외국인 어린이들로 구성된 글로벌키즈 23명이 선수들과 함께 입장하고, 박원순 시장과 폴카버 서울글로벌센터장도 시축과 응원에 나선다.

     

    서울시는 스포츠를 통해 외국인주민과 내국인이 화합하고 소통하는 자리로 FC서울과 함께 29일 13시 5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FC서울과 함께하는 외국인주민의 날’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엔 시가 무료로 초청하는 서울 거주 다문화가족 1,000명과 사전·현장 구매를 통해 약 1,000명의 외국인주민이 참석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경기에 앞서 오전 11시부터 경기장 밖 북측광장에서는 멕시코 전통 음악공연, 아프리카 전통 타악기 공연 및 춤, 다문화어린이 합창단 3개 공연팀이 펼치는 ▴글로벌콘서트와 ▴외국인주민 대상 생활상담 및 홍보부스 운영 등 외국인주민들을 위한 별도의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한편, 현재 FC서울에는 데얀(몬테네그로), 아드리아노(브라질), 다카하기(일본), 오스마르(스페인) 4명의 용병선수가 활약하고 있으며, 서울시와 FC서울은 다문화가족 자녀를 대상으로 ‘FC서울 다문화 축구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내외신문발)
    수정 답변 삭제 목록
    20개(1/1페이지)
    다문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글쓰기새로고침
    처음페이지이전 10 페이지1다음 10 페이지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