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뉴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3.03.19 01:06

     제83회 춘향제 기본계획 확정 ... 4개 분야 26개 종목 마련, 4월26일부터 5일 동안 시민과 함께하는 창조와 융합 축제

     

    ‘사랑하는 사람은 모두 아름답다.‘

    사랑에 헌신한 춘향을 추모하고, 전통문화와 예술행사가 융합하여 오감으로 연결하는 제83회 ’춘향제‘가 오는 4월 26일부터 4월 30일까지 5일 동안 광한루원 일원에서 개최된다고 19일 밝혔다.


    춘향제전위원회는 19일 춘향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이환주 남원시장과 춘향제전위원, 행사부장, 그리고 시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83회 춘향제 기본계획 설명회를 가졌다.


    이번 춘향제의 주제는 “사랑의 기적! 남원에서”로 83년의 춘향제의 역사를 시민과 함께 즐거움이 가득한 축제로 만들기 위한 희망과 뜨거운 마음을 담았다


    올 춘향제의 특징은 안숙선 명창이 제전위원장을 다시 맡아 선택과 집중을 통해 춘향제 본연의 전통문화예술 축제로 승화를 시도하고 있는 점으로 춘향제전위원구성도 관습적 사회단체장이 아닌 실무자로 구성 전문성을 살렸다.


    이를 위해 주제와 부합하지 못한 삽다리, 방자놀이마당, 춘향가 학술대회, 춘향 주제관은 과감히 폐지하고, 기존 프로그램의 과감한 혁신을 통해 행사 주제와 연관되도록 광한루원 밤풍경과 춘향 프린지공연을 합친 퓨전공연을 「춘향어울림마당」을 통해 젊은층을 행사장으로 적극 유도하고, 방자체험, 다문화체험, 농경문화체험 등 유사 프로그램은 「사랑 체험 부스」로 통합하였고, 남녀노수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새로운 프로그램인 사랑등 띄우기, 춘향 캠핑촌, 전통문화예술작품전시등의 행사를 신설  4개 분야 26개 프로그램로  내실을 기했다.


    또, 전통문화축제로의 이미지 극대화를 위해 춘향의 넋을 기리는 춘향제향 제례의식의 격식을 높이고 내년부터는 상징성 구축을 위한 행사 후원 모색도 계획중이다


    또다른 변화는 춘향식당에서 춘향교 3가 사이에 풍물장터를 설치해 주변 상가를 배려했고, 지난해 음향 충돌이 발생하였던 주무대는 승사교쪽으로 방향을 전환한다.


    특히, 이번 춘향제에서는 광한루원 내부 전통의 장과 광한루원 외부 주무대를 중심으로 현대의 장을 구분하여 전통과 현대의 공간분리 연출로 축제의 공간을 정립, 몰입형 축제로 치러질 계획이다. 전통의 장에서는 춘향시대속으로, 춘향선발대회, 전통혼례, 춘향그네뛰기 체험행사가 펼쳐지고 외부 공간인 현대의 장에서는 아름다운 요천에 영원한 사랑의 약속을 담은 사랑등 띄우기 행사와 현대사회 새로운 힐링트랜드로 자리잡은 캠핑문화를 행사속으로 끌여 들이기 위해 60여동의 춘향캠핑촌을 설치하고 다양한 공연을 준비중이다.


    또한, 춘향전길놀이는 모든 연령층을 아우르고 남원시민과 관광객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해 소통과 화합의 대동마당으로 승화시키기 위한 퍼포먼스와 스토리텔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올해 춘향제는 국악과 전통, 춘향 정신에 충실하고 집중해서 혼을 담아 낼수 있는 살아있는 문화! 춘향제가 되기 위한 새로운 출발점에 서 있으며, 금년도는 충실한 모니터링으로 내년도 춘향제 행사 성공의 시금석이 될 수 있도록“ 제전위원과 시 관계자 모두가 하나의 마음으로 춘향제를 대한민국을 최고 전통축제로 만들고 행복한 축제로 만들도록 하자고 다짐했다.


    내외뉴스/박노봉 기자


    (내외신문발)
    수정 답변 삭제 목록
    13개(1/1페이지)
    다문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글쓰기새로고침
    처음페이지이전 10 페이지1다음 10 페이지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