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뉴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5.03.13 01:00

    [태안 = 박노봉 기자] 제397차 민방공 대피훈련이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20분간 태안읍과 안면읍 지역에서 실시된다.

     

    군은 이번 대피훈련에서 적 공습을 가상한 실제 대피훈련이 실시되며 경보발령 즉시 주민 이동을 통제하고 대피를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교통통제 대신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이 실시돼 평소 교통흐름에 막혀 현장 출동이 늦어지던 긴급차량에 대한 운전자들의 대응방안 습득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경보가 발령되면 주민들은 유도요원의 안내에 따라 즉시 지정된 대피시설 또는 대피 가능한 장소로 대피해야 하며, 대피 장소에서 질서를 유지한 채 훈련 라디오 실황방송을 청취하면 된다.

     

    이번 훈련은 15분간 ‘공습경보’가 발령되고 이어 5분간 ‘경계경보’ 상황을 유지한 뒤 경보 해제 안내를 끝으로 종료된다.

     

    군은 훈련을 대비해 민방위대원과 공무원으로 구성된 대피유도요원을 지정, 지역별 책임구역을 정해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한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 교육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또한 3~4년차 민방위 대원이 훈련 당일 대피유도요원으로 참가할 경우 교육시간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련 업체와 민간단체 등에 훈련참여 협조를 요청하고 외국인 및 다문화가정의 훈련 참여를 위해 외국어 가능 직원을 유도요원으로 배치하는 등 보다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훈련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민방공 대피훈련은 적 공습을 가상해 실시되는 것으로, 주민의 생명 보호와 전시 행동요령 습득에 큰 도움이 된다”며 “주민들은 경보 발령 즉시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는 등 이번 훈련에 적극 참여해 안전한 태안군 실현에 앞장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비교뉴스=박노봉 취재본부장 newspolice112@daum.net

    (내외신문발)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55개(9/18페이지)
    다문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이전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