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뉴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1.06.09 00:01

    서울시는 생활 속에서 재사용과 자원순환의 녹색문화 안착을 위한 생활주변 나눔장터인 '녹색장터"를 이달부터 본격 개장한다고 8일(수) 밝혔다.녹색장터는 서울시 전 자치구에서 각 지역의 특색을 살려 직접 기획부터 실행까지 맡아 주민 스스로가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운영하는 생활형 중고장터로 아파트(77%) 단지나 공원, 초등학교 등 동네 곳곳에서 열린다. 기존 대형 나눔 장터의 장소 한계성, 이용시민과 거래품목의 한정 등의 문제점 등을 보완한 녹색장터는 접근이 쉬운 거주지 내 인근 곧, 일상생활 공간에서 장터에서 열린다는 장점이 있다.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자원순환 축제의 장으로, 특히 올해는 녹색장터를 단순한 중고품 판매를 넘어 지역공동체의 특화된 행사를 위해 아파트 부녀회, 입주자대표회 등 주민단체가 직접 테마 선정, 기획 및 진행을 맡아 능동성과 효율성, 융통성을 갖춘 자원순환 축제다. 또, 유치원생, 초등학생이 직접 참여해 경제활동 원리를 배우는 어린이 녹색장터부터 다문화가족을 위한 무지개마을 장터, 생협 조합원들과 함께하는 건강장터에 이르기까지 푸짐한 먹거리와 함께 알짜 정보를 얻어가는 지역공동체 축제이다.


    <환경교육에서 어린이 대상 경제원리 교육에 이르는 다양한 테마장터>
     □ 환경 교육형 녹색장터
        → 구로구 - 6월 25일 친환경비누 만들기 행사       
        → 도봉구 - 6월 28일 폐건전지 수검 침 홍보 장터 병행
     □ 어린이 참여형 녹색장터
        → 도봉구 - 6월 28일 초등학생 및 유치원생들이 참여, 경제활동 원리 배우기
        → 은평구 - 6월 18일 제기만들기 체험프로그램 통해 어린이 참여 마당 운영   
     □ 문화 교육형 녹색장터
        → 은평구 - 6월 15일 녹색실천운동 프로그램에 대한 교육 및 홍보 마당 운영

     

    녹색장터는 중고물품 거래장터라는 특성에 맞게 대부분의 장터에서 지역의 재활용센터와 연계하여 중고가전 무상․실비수리 이벤트, 우산 수리, 재활용 교육, 폐건전지․ 폐휴대폰 수집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녹색장터 진행 일정 및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녹색장터 홈페이지(http://greenmarket.seoul.go.kr , 6월 중순 오픈 예정)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노봉기자    presskys@naewaynews.com

    (내외신문발)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55개(15/18페이지)
    다문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이전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