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뉴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3.05.21 00:05

    오류, 가좌, 공릉, 고잔, 목동, 잠실, 송파 등 수도권 도심 7곳에 행복주택 1만가구가 건설된다. 시범지구인 이들 지역은 환경, 대학, 소통, 스포츠, 다문화 등 입주자 특성과 지역 여건에 따라 특화 개발된다.
    국토교통부는 20일 박근혜 정부 주요 국정과제인 행복주택 프로젝트 시범지구로 철도부지 4곳(오류, 가좌, 공릉, 고잔)과 유수지 3곳(목동, 잠실, 송파) 등 수도권 7곳을 발표했다.
    시범지구는 7곳 총 49만㎡ 규모로 대중교통 접근성이 양호하고 주변에 학교 및 상업시설 등 주거 편의시설이 구비된 지역을 중심으로 지정됐다. 특정지역에 치우치지 않도록 권역별 배분도 이뤄졌다.
    오류동지구는 서울시 구로구 오류동역 일원으로 사업면적 10만9000㎡에 1500가구가 들어선다.
    ‘친환경적이고 건강한 행복주거타운’을 주제로 입주민과 노인 대상 창업, 취업 지원센터, 사회적기업 등이 유치된다. 단절된 도시를 잇는 데크와 체육공원, 주민복지센터, 건강증진센터 등 공공시설도 들어선다.
    서울 서대문구 경의선 가좌역에 위치한 가좌지구에는 사업면적 2만6000㎡에 650가구가 건설된다. 인근 대학생들을 위한 주거공간으로 조성되며 철도로 나눠진 지역을 데크 브릿지로 연결해 지역간 소통 창구인‘브릿지 시티’로 개발한다.
    서울 노원구 공릉동 경춘선 폐선부지에 위치한 공릉지구에는 사업면적 1만7000㎡에 200가구가 지어진다. 인근 대학생을 위한 주거공간과 재능기부 공간으로 조성되며 주거 밀집 지역임에도 문화공간과 편의시설이 열악한 점을 고려 주민을 위한 문화, 휴식공간인 소규모 공연장, 공원 등도 들어선다.
    경기 안산시 고잔지구는 수도권 지하철 4호선 철도부지다. 사업면적 4만8000㎡에 1500가구가 들어선다. 안산이 외국인 거주비율 1위 도시인 점을 고려해‘다문화 소통 공간’으로 특화된다. 주민을 위한 문화예술공간, 다문화교류센터, 다문화 풍물시장, 체육공원 등이 철로 교각하부 등에 설치된다.
    이밖에도 유수지 3곳인 서울 양천구 목1동 목동지구(10만5000㎡·2800가구), 서울 송파구 잠실지구(7만4000㎡·1800가구), 서울 송파구 가락동 송파지구(11만㎡·1600가구) 등에도 각각의 콘셉트에 맞춰 개발된다.
    국토부는 행복주택 개발 방향을 복합기능공간, 일자리 창출과 친환경 소통공간으로 정했다. 도심내 일자리, 복지, 문화, 공공생활의 구심점으로 기능하도록 조성해 낙후된 도심도 다시 활성화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유관부처와 협업을 통해 사회적기업, 창업 및 취업지원센터 등은 물론 동 주민센터, 파출소, 보건소 등 공공시설을 유치하기로 했다.
    또 대중교통이 편리한 입지 특성을 활용하고 인공대지 위를 녹지 공원화해 개방하는 한편 계획시 보행공간, 자전거 도로, 바람길, 일조환경 등을 포함시켜 행복주택을 친환경 복합주거타운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정부는 오는 7월말까지 7개 후보지를 행복주택 사업지구로 지정하고 연말까지는 시범사업 1만가구에 대한 사업승인을 완료할 계획이다. 시범지구 입주는 이르면 2016년부터 시작된다. 국토부는 시범지구중 철도부지 4곳을 우선 추진돼 오류·가좌·공릉 등 3곳은 연내 착공할 예정이다.
    또 국토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미매각용지 등을 포함한 유휴 국공유지를 발굴 중으로 오는 10월 2차 지구를 발표할 계획이다.
    아울러, 7개 시범지구를 시작으로 지구별 인구구조, 주거수요, 시장상황, 지역여건 등을 분석, 수요자 맞춤형 행복주택을 지방 대도시권까지 확대 공급하기로 했다.

    (내외신문발)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55개(12/18페이지)
    다문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이전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