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뉴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09.04.04 00:00

    경인고속도로 일부구간을 일반도로화해 관리권을 시로 이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지난달 30일 오후 한국토지공사 인천지역본부에서 (사)인천언론인클럽이 주관한 ‘경인고속도로 기능 재정립을 위한 시민 대토론회’서다.

    이 자리에서 이학재 국회의원(서구 강화을)은 “경인고속도로는 그동안 인천항과 서울을 직접 연결하는 항만물동량 수송로로서 기능을 충실히 해 왔지만 40년이 지난 지금 출퇴근 시간대에 시속 20km 내외의 정체가 상습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경인고속도로는 이미 고속도로의 기능을 상실해 인천의 발전 잠재력을 약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어 “상습 정체구간이 갈수록 증가하는 등 이제는 경인고속도로를 고속도로라고 말하기 어려울 정도”라며 “경인고속도로 일부 구간을 일반도로로 전환해야 인천시의 도시공간이 유기적으로 통합되고 도시경쟁력도 향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경인고속도로가 도심을 S자로 가로지르면서 지역발전을 가로막는 현상과 이 도로를 피해 구축된 비효율적인 시내 교통체계 등에 대해 강하게 문제를 제기했다.

    권병윤 국토해양부 도로정책과장은 “제2외곽순환도로가 완공되더라도 1일 1만8000~2만대의 차량이 이전될 뿐이어서 여전히 1일 9만대가량의 차량이 경인고속도로를 이용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하며 “경인고속도로가 수행하는 인천항 물동량 수송 능력과 간선도로 기능을 고려하면 일반도로화 문제는 보다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최병국 인천발전연구원 실장은 제2외곽순환고속도로가 경인고속도로와 연결되면 인천시의 화물교통량을 일부 수용하는데다 교통량 흐름 변화를 반영하는 광역교통체계도 구축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한편 인천시는 왕복 12차선의 경인고속도로 일부 구간을 일반간선도로로 전환해 도시발전을 꾀한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있다. 시의 계획에 따르면 굴곡노선인 경인고속도로 인천기점~서인천IC구간(11.76km)을 일반도로화하고 2013년까지 모두 7500억원의 사업
    비를 들여 서인천IC~인천경제자유구역 청라지구를 잇는 7.49km 구간의 직선 자동차전용도로를 신설하게 된다.

    일반도로로 전환되는 구간에는 루원시티(가정오거리 도시재생) 건설사업, 경인고속도로 간선화 주변 도시재생사업 등 대형 개발사업을 추진한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하지만 고속도로 관리권을 지닌 국토해양부는 이러한 시의 계획과 관리권 이관 요청에 난색을 보이고 있어 지난 2003년 이후 이렇다 할 진척을 이루지 못한 상태다.

    시는 경인고속도로의 일부 관리권 이관과 일반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19조원이 투입되는 8개 지역 도심재생사업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이날 시민대토론회에는 안상수 시장, 고진섭 시의회 의장, 김광식 인천상의회장,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
    사안에 쏠린 관심을 반영했다.

    (내외신문발)
    수정 답변 삭제 목록
    5,850개(293/293페이지)
    국회·정당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이전 글쓰기새로고침
    처음페이지이전 10 페이지291292293다음 10 페이지마지막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