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뉴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5.10.19 02:00

    [비교뉴스=박노봉 기자]“아베와 박 근혜 대통령은 한일정상회담을 할수 있다.”라고 한 이는 지난 16일 청와대관료 고위참모이다. 베트남과 전쟁종료후 국교 수립을 하고 경제적 이익을 가져간 미국을 생각해보자.

     

    이는  한국에서 벌어가는 280억불의 이익을 그들 중국인 스스로는 그냥 방기(放棄)하기에는 너무 큰 금액이다. 미국에서 100억 불을 손해 보면서도 안보 이익을 위해서 미국과 더 가까이 지내야 한다. 300억불을 중국에서 벌어들이는 한국은 중국 중시의 정책을 경제 외교에서 유지해 가야 하는 셈이다.

     

    “일본 국가 정복하기에는 대륙국가, 육지국가가 이다. 그런 나라는 얼마든지 침략하라. 일본은 육지로  진출해야 한다”며 국익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 일본 우파의 본질적 주장이다. 이들이 일본의 평화 헌법을 무력화하는 보안법을 만든다. 4만 일본 평화 애호가들이 일본의 중의원, 참의원의사당을 포위 한다. 지난 달의 일본 정치핫뉴스다. 4만명은 크다

     

    일본의 국토가 육지로 된 경우를 위해 육지에 대한 역사적 욕망은 지대하다. 지난 일본은 대동아 공영권으로 아시아 다른 민족을 괴롭히고, 탄압을 한 역사를 만들어 낸 일본의 야욕 중의 하나는 한국이다. 육지가 존재한 국가 지배이기에 그렇다. 이렇게 한 것은 일본인의 정치 내면에는  섬나라라는 한계 상황을 지닌 나라이다. 일본 제국은 이제 섬나라라는 한계 극복의 야망이 서린 탓이다.

     

    정보전망에서 전망 높게 발전시키는데 일본 지도자들은 알기 때문이다. 70년 평화 헌법이 무너지게 한다. 전쟁 가능국가화 되는데 배경은 아래 세가 지 일본역사의 배경을 가진 탓이다.

     

    첫째, 일본은 앞으로 공격시작 상황 연관법율 만들어 가게 될 것이다. 일본을 향한 타국의 공격이다. 일본의 군사공격이 일어난 것에 현실이 존재해야   한다는 것이다.

     

    두 번째, 지금의 시점에 일본 국가의 안보의 상황 위협이 되는 경우가 분쟁가능성으로 인정되어야 한다.

     

    세 번째는 국제평화를 위해 일본의 해외에서할 군사 행동의 상황을 야기하고 있어야  한다.

     

    이 세 가지를 담은 입법 활동을 통해서 일본 자위대는 대외적인 활동을 하게 될 것이다. 일본의 신 안보 연관법률은 일본과 한반도에 지대한 영향을 줄 것이다. 러일 전쟁이 일본과 러시아가 한국땅에서 일으킨 전쟁이었음을 인식하자.2015년 9월의 일본 참의원, 중의원 등에서 한 안보 연관 3가지 방향의  입법을 우리는 국익 차원에서 다루어 가야 한다.

     

    “한국의 승인 없이는 한국에서 전쟁이 외국 군에.의해서 생기지 않는다”는 당위론은 절대상황이 아니다. 필요시 한국의 영토이용을  시사한다. 역사 속으로 가보자. 조선시대 선조는 조선을 통해 7년간 전쟁을 치르면서 주변국의 외교력을 이용하는 외교를 펴지 못한다.

     

    러시아  만큼이나 육지를 영토로 갖기를 원하는 나라 일본. 우리는 이런 일본을 군사적으로, 안보원칙으로 다뤄 갈 인재를 육성해 가야 한다. 적극적인 평화 정책을 통해서 국제 분쟁을 다뤄 가려는 아베 일본 수상은 국제군국 주의를 야기할 개연성이 높다. 자위대의 해외 활동은 말이 국제평화 추구다.

     

    내용을 보면 국제 간섭에 일본 일본자위대가 미국과 같이 한국에 진출을   야기 하게  될 것이다.

    (내외신문발)
    수정 답변 삭제 목록
    255개(1/13페이지)
    칼럼·논평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