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뉴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7.03.14 00:02

    개학 맞이 학교 주변 불법광고물 알제 정비 및 안전 확보 활동


    [비교뉴스=손성창 기자] 고양시(시장 최성) 일산서구는 개학기를 맞아 쾌적하고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오는 31일까지 학교 주변 노후 간판과 불법 유동광고물에 대한 일제 정비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구 는 유치원과 초등학교 주출입문에서 300m 이내 어린이보호구역, 학교 경계선에서 200m 이내 학교환경위생정화구역 주변과 주요 통학로를 집중 정비하는 한편 등·하교 시 유해환경에 노출된 구역에 대한 안전 확보 활동도 실시한다.  


    중점 정비 대상은 통학로 주변 노후·불법간판과 보행에 방해가 되는 입간판, 에어라이트 등으로 불법 유동광고물, 음란·퇴폐적 내용의 문구가 쓰인 청소년 유해 광고물에 대해서는 행정처분을 병행 할 예정이다.


    특히 점검결과 노후 및 불량·불법 고정광고물은 자진보수 및 철거를 유도하고 안전상태 불량으로 위험성이 높은 간판은 옥외광고협회의 협조를 받아 현장에서 바로 제거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평일뿐만 아니라 주말에도 기동·순찰반 및 불법광고물 제거 용역원 등 총 동원으로 학교주변 불법광고물을 집중 정비하고 학교와 유기적인 불법광고물 신고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정비로 쾌적한 교육환경을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내외신문발)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747개(31/238페이지)
    내고향소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이전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