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뉴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09.06.10 00:00

    꺼져가는  경제의 불씨를 어떻게 되살려야 하는지가 요즘의 화두다. 범정부 차원의 노력이 가장 중요하겠지만 가깝게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인천시 자체적인 정책과 실천도 가벼이 여길 수 없다. 인천시의 기존 노사정협의회가 노사민정협의회로 확대, 지난 4일 오후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새롭게 발족했다.


    시는 지역의 경제주체인 노사정협의회 활성화를 위해 민을 포함해 13명이 추가된 24명 규모로 각계 전문가 대표의 결합체 ‘인천시노사민정협의회’를 구성하고 분과협의회, 합동추진단 구성 등 노사관계 발전 및 일자리 창출 등에 더 큰 힘을 보태기로 했다. 


    한국노총 인천본부, 인천상공회의소, 인천경영자총협회, 인천시의회, 경인지방노동청, 인천지방노동위원회 등의 기관이 여기에 참여하고 있다.


    앞으로 노사민정협의회는 반기별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2.23 노사민정 합의사항과 인천시의 2.27 노사민정 대타협 실천결의를 바탕으로 노사분규 발생 예방과 고용대책 마련, 일자리 창출, 지역노동시장 활성화 방안을 집중 논의한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번 노사민정협의회는 발족에 즈음하는 선언문에서 노사협력 증진,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살리기 등 노동시장 전 분야에 걸쳐 활발한 활동으로 큰 성과를 이루겠다는 각오를 다졌다.”며 “인천이 상생의 건전한 노사문화를 선도하는 지역이 될 것을 인천시민께 약속한다.”고 말했다.

     

    지역사회 경제주체들의 긴밀한 협력과 현안해결 노력에 병행해 시는 경제 현장의 애로사항을 신속히 지원하기 위한 비상경제상황실을 지난 1월 15일부터 내부적으로 운영, 지역경제활성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 기구는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주요 정책과제가 일정대로 집행되는지 확인·점검하고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책도 강구한다. 여기에는 지방재정 조기집행,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서민생활 안정대책, 기업 금융지원 확대 등 산업별 맞춤형 지원과 성장동력 확충을 위해 첨단산업과 신재생에너지사업 육성 등이 해당된다.


    상황실은 시 행정부시장을 실장으로 총괄·경제대책반, 재정조기집행반, 서민복지지원반, 건설활성화반, 도시재생추진반, 경제자유구역반, 성장동력추진반으로 이뤄져 있으며 반장은 관련업무 국장이 맡고 있다.


    경제대책반은 중소기업지원과 기업 금융지원, 일자리 창출 등 위기극복 대책을 총괄 관리하고 재정조기집행반은 내수 진작을 위한 재정지출 확대 및 조기집행 대책을 추진하며 서민복지지원반은 저소득 취약계층 및 복지시설 지원, 사회적 일자리 창출을 담당한다.


    건설활성화반은 지역 건설경기 활성화 대책 및 민간 건설산업 조기발주에 관여하며 도시재생반은 경인고속도로 직선화 및 도심재생사업을 추진한다. 경제자유구역반은 송도·영종·청라지구 개발을, 성장동력추진반은 신재생에너지와 첨단산업육성에 각각 전념한다. 


    비상경제상황실 관계자는 “상황실 가동을 통해 경제현장에서 일어나는 각종 애로사항을 신속히 수렴, 대책을 강구하고 각종 경제위기 극복 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며 “ 상반기에 사업비 80% 이상을 조기집행해 지역의 내수경기를 회복하고 공공부문 일자리 2만4천500여 개를 창출하는 등 경제난을 조기에 해결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외신문발)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747개(237/238페이지)
    내고향소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이전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