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뉴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7.04.13 00:00

    용역 결과 바탕으로 적정 원가 기본방침 수립 및 추진 계획


    [비교뉴스=손성창 기자] 고양시(시장 최성)는 지난 2월부터 분뇨 및 개인하수처리시설 오니 수집운반 수수료의 적정 원가 산정을 위해 전문기관에 60일간 의뢰했으며 그 결과를 지난 7일 받았다고 밝혔다.


    시는 분뇨 및 개인하수처리시설 오니 수집운반 수수료를 정부의 공공요금 인상 억제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20117월부터 6년간 동결하고 있다. 그러나 분뇨수집운반 대행업체와의 간담회 등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된 원가에도 미치지 못하는 낮은 수수료로 인한 경영상 애로점을 받아들여 적정 원가를 산정하고 이를 향후 반영할 예정이다.


    용역결과 현재 고양시의 분뇨 및 개인하수처리시설 오니 수집운반수수료는 경기도 내 31개 시군 중 하위권에 속하고 있으며 손익분석결과 요금의 현실화율도 201176%에서 금년 56%20%가 하락했다.


    이에 따라 시는 전문기관에서 조사한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시민들의 부담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수수료 인상방향, 인상률, 인상 시기 등에 대한 기본방침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현재 고양시의 분뇨 및 개인하수처리시설 오니 수집운반 수수료는 시 하수도 사용 조례에 의거 분뇨는 18262, 개인하수처리시설 오니의 경우 750당 기본요금 16,611원과 초과요금으로 20243원을 징수하고 있다.

    (내외신문발)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747개(19/238페이지)
    내고향소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이전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