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뉴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7.04.29 01:03

    [비교뉴스=손성창 기자] 고양시(시장 최성) 덕양구보건소는 국내 말라리아 위험지역(휴전선접경지역)을 방문하는 여행객 및 거주자와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 해외 말라리아 발생 국가를 방문하는 여행객을 대상으로 말라리아 예방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말라리아는 모기를 매개로 열원충이 전파되는 대표적인 모기매개 질환 중 하나로 현재까지 총 5가지 종류 삼일열말라리아 열대열말라리아 사일열말라리아 난형열말라리아 원숭이열말라리아가 인체 감염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주로 발생하는 삼일열말라리아는 인천, 경기, 강원 북부지역 등 휴전선 접경지역의 거주자 및 군인, 여행객을 대상으로 모기가 활발히 활동하는 5-10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또한 치료예후가 좋지 않은 열대열말라리아는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말라리아에 감염 시 삼일열말라리아의 경우 오한, 발열, 발한 후 해열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지만 열대열말라리아의 경우 발열이 주기적이지 않은 경우가 많으며 간혹 황달, 혈액응고장애, 신부전, 간부전, 의식장애 등 중증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있어 주의를 요한다.


    이에 보건소는 말라리아 위험지역에 방문 시 모기에 물리는 것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야간외출자제, 야간외출 시 긴 옷 착용, 야외취침 시 모기장 사용 등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해외 위험지역 여행 전 의사와 상담 후 지역에 따라 적절한 예방약을 복용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말라리아의 경우 신속한 치료가 예후에 결정적이므로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유행지역 방문 후 말라리아 감염이 의심될 경우,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해서 방문 지역을 알리고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말라리아 국내외 위험지역 및 예방약 정보, 예방수칙 등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내외신문발)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747개(13/238페이지)
    내고향소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이전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