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뉴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7.10.12 01:07

    [비교뉴스=박노봉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국정감사 대책위원회를 열고 "모든 구성원들이 일치단결해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신·원조적폐 등을 심판하기 위한 총력체제를 가동시키겠다"고 말했다.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정감사 첫날 국감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국감대책회의를 열고 "우리 자유대한민국을 반드시 수호해나가는 국감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하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국정감사를 제대로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언론보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에선 적폐청산 연대 시동 등 구정권 세력에 대한 포위를 통한 협치전략을 실험하는 것이 국감의 주요 과제라고 했다고 한다"며 "또 우리 한국당을 적폐동조 세력으로 각인시킬 필요성이 있다는 내용으로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지금 미군의 전략 폭격기 B-1B랜선 편대가 17일 만에 한반도 상공에 나타나는 트럼프 옵션 세태에서 수준 낮은 정치공작에 골몰하는 민주당에 대해 한심함을 나타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달에 노골적으로 언론장악을 하겠다는 의도를 내비친 공영방송 장악 문건 일도 민주당에서 작성했단 걸 감안할 때 저는 이 정부여당이라는 데가 정치공작에만 여념이 없는 집단으로밖에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번 국정감사에서 모든 구성원들을 통해서라도 철저하게 국감을 진행 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kbs@naewaynews.com)
    (내외신문발)
    수정 답변 삭제 목록
    5,850개(6/293페이지)
    국회·정당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이전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