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뉴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7.10.24 01:08

    [비교뉴스=박노봉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공론화위원회의 활동에 대해 일부 야당의 주장에 대해 “법적 근거가 없는 신적폐”라고 규정하는 것은 시민이 만든 참여민주주의의 성과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24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우원식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우 원내대표는 "원전 축소 권고를 부정하는 것은 기본적인 사실관계조차 외면한 선동이며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운영 규정’ 제2조에 따라 공론화위원회는 신고리 5,6호기 가동 중단 여부는 물론, 이와 관련된 모든 정책적 조사와 권고를 할 수 있게 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공론화위원회 김지형 위원장이 밝힌 대로 원전 축소, 유지, 확대에 대한 판단이 신고리 5,6호기의 건설 중단, 재개 여부를 판단하는 근거가 되었기 때문에 원전 정책 전반에 대한 시민참여단의 의견을 듣는 것은 공론화위원회의 당연한 역할이 되었을 뿐"ㅣ라고 설명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역사 교과서 국정화, 사대강 사업, 자원외교 부실 등 막대한 예산 낭비, 국론 분열을 부추겼던 자유한국당이 공론화위원회를 비난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그는 "적폐청산의 목적은 특정 개인에 대한 보복이나 청산이 아닌, 우리 사회 전반에 걸쳐 있는 부정과 반칙, 불공정을 바로잡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권력기관의 불법적 정치개입, 언론장악, 공공기관 채용비리는 물론 불투명한 정책결정에 이르기까지, 과거의 잘못된 관행과 제도와 시스템을 척결하고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bs@naewaynews,com)
    (내외신문발)
    수정 답변 삭제 목록
    5,850개(5/293페이지)
    국회·정당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이전다음 글쓰기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