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뉴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편집부 | 2017.09.06 01:07

    [비교뉴스=박노봉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동물보호 단체인 카라는 축산물과 축산가공물 표시제를 확대 강화하는 '축산물위생관리법 개정안'을 발의하는 기자회견을 공동으로 열었다.6일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이정미 의원과 동물보호단체 카라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밥상에서 계란이 사라졌으며 우리나라 대표적인 영양식품인 ‘계란’의 안전성문제는 대한민국이 ‘독성사회’라는 것을 농장동물의 복지가 얼마나 열악한지를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곤충이나 진드기를 잡는 데 쓰이지만 닭·돼지·소처럼 사람이 먹는 동물에게는 사용이 금지된 ‘피프로닐’과 암탉의 산란율을 낮추는 등 생태계를 위협하고 암을 발생시키는 DDT(Dichlorodiphenyltrichloroethane) 가 계란에서 검출된 것"이라고 밝히며 이런 사태는 소비자의 건강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닭과 계란을 생산하는 농민들을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정부에서 식약처가 이미 이 사태를 파악하고 있었지만 적절한 대응을 하지 않았고 식약처의 기만과 침묵은 조류독감사태에서도 공장식 집단사육의 문제보다는 철새에서 그 원인을 찾는 농림부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식약처와 농림부로 이분화된 식품 안전·행정에 대한 근본적인 해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독성사회에서 안전한 먹거리를 위한 사회적 전환과 동물복지 강화가 필요합니다. 살충제 계란파동과 함께 조류독감의 근본적인 원인은 공장식 동물농장 사육방식과 비위생적인 관리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선적으로 사회적으로 쉽게 합의하고 추진할 수 있는 것은, 축산물과 축산가공물에 대한 정보를 소비자에게 정확하게 전달하고, 정보에 따라 소비자들이 제품을 선택하게 하는 것이며 소비자의 선택권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의당과 카라는 친환경축산 인증에 동물복지 사육환경 기준이 반영되도록 친환경농·어업법을 개정하고, 일반농장의 사육환경도 동물학대 금지조항을 신설하여 가축에게 고통을 주는 사육시설 설치 및 사용을 금지하도록 축산법 등 관련법을 정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bs@naewaynews.com)

    (내외신문발)
    수정 답변 삭제 목록
    5,850개(10/293페이지)
    국회·정당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이전다음 글쓰기새로고침